국민당이 2일 안기부가 선거담당기구를 설치하고 특정인을 지원했다는
사실을 밝히는 한편, 손진곤1차장등 안기부 핵심관계자들을 형사고발키로
결정함에 따라 관권선거 개입문제가 다시 정치적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김동길 국민당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특별기자회견을 갖고 "안기부는
현재 손 차장, 엄삼탁 기조실장, 최경원 특보 3인을 중심으로 선거담당기
구인 보좌관실을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이 기구에서는 각종 사회단체를
조정.통제해 김영삼 후보를 지원토록 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상황을 논
의하기 위한 3당 대표회담을 공식 제의했다.
김 위원장은 "이 보좌관실에는 각종 사회단체와 관련된 업무에 종사했
던 인사 50~1백명이 불법 차출돼 종사하고 있다"면서 "보좌관실은 크고
작은 2백여개 사회단체에 대해 자금을 지원하는가 하면, 압력을 행사하고
때로는 회유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