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써비스(주) 부산중부영업소가 전 직원을 국민당선거운동에 동원
하고 있음을 입증하는 내부자료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경찰청은 2일 이 영업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입당원서 3천3백8장,
정주영후보 홍보책자 58권, 간이설문조사서 3장, 문서수발대장등을 압수하
는 한편 이 영업소장 박효국(43)씨등 관리직사원 5명의 검거에 나섰다.
경찰은 부산시내 17개 영업소에 대해서도 이날오후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
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 자료에 따르면 부산중부영업소는 지난 9월초부터 부산시중구 7개동을
대상으로 자동차판촉활동으로 위장한 당원확보및 유권자명단 파악활동을 벌
여온 것으로 밝혀져 이 회사가 전국 영업소조직을 선거운동에 이용해온 것
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