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남북경협의 전제조건으로 간첩단사건에 대해 북측이 시인.사과
할것을 요구해온 종래의 입장을 수정,남북상호핵사찰등 핵문제해결만을
경협과 연계시키기로 했다.

정부는 2일 최영철부총리겸 통일원장관주재로 통일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핵문제해결에 의미있는 진전이 있을 경우 현재의
남북경협준비단계를 경협실시단계로 전환키로 했다.

정부는 북측이 남북대화의 전제로 요구해온 팀스피리트군사연습중단문제와
관련,북측이 핵문제해결에 성의를 보이지않을 경우 군사연습을 예정대로
실시하되 훈련참관을 위해 중립국감독위국가들과 관심있는 국가및 북한을
초청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