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은 정부의 한은재할금리인하 백지화방침과 관련,기업의
금융비용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공금리의 인하를 거듭 촉구했다.

전대주 전경련상무는 2일오후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성장률의 급락과
수출부진 설비투자감소등을 감안,금리인하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전상무는 2단계금리자유화와 관련,직접통화규제방식이 지속되고 인위적인
신용할당제가 유지되는한 금리자유화의 기반조성이 어렵다고
지적,"설비투자증대와 고용안정을 위해 공금리인하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