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부가 당초 금년 10월부터 서울과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 6대도시에
단계적으로 도입키로 했던 모범택시(고급택시)의 운행이 교통부와 택시
업계의 의견대립으로 지연되고 있다.

교통부는 기존의 택시회사가 소유하고 있는 면허댓수의 20% 이내를 모
범택시로 전환해 주는 조건으로 택시회사에 대해 모범운전자 채용과 완
전월급제 등의 시행을 요구하고 있으나 택시업계가 이에 반발, 모범택시
운행이 시행도 되기전부터 비끄덕거리고 있다.

이 때문에 2일 현재 서울지역의 1백60개 자격업체 중 2개 업체만이 모
범택시면허를 신청했을 뿐이다.

택시업계는 모범택시를 운행했을 때 수지가 맞을지 아직 예측이 어려
운 상태이기 때문에 교통부가 요구하는 모범운전사 채용과 완전월급제는
이행하기 힘들다며 사납금식 월급제를 시행하고 모범택시의 수입이 저조
할 경우 면허를 일반택시로 바꿀 수 있도록 해달라며 맞서고 있다.
교통부는 업계의 이같은 반발에 부딪치자 "택시업계가 계속 고집을 부
린다면 기존 택시회사 면허댓수의 20% 이내를 모범택시로 전환해 주기로
한 방침을 바꿔 신규회사에 신규면허를 내주겠다"고 오름장을 놓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