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대통령선거로 이해 초래될 국민경제적 손실비용이 각 후보들의 선
거자금사용분을 제외하더라도 최소한 1조5천억원 이상 될 것으로 분석됐
다.

2일 대우경제연구소(소장 이한구)는 역대선거경험 등을 토대로 대통령
선거운동에 따른 근로자동원과 선거당일 휴무 등의 영향을 검토한 결과
경제적으로 1조5천4백억원 정도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 연구소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대통령선거가 공고된 뒤 선거전날인
17일까지의 법적선거운동기간(28일) 동안 전체근로자(일용근로자 포함) 1
천9백여만명의 0.5%가 넘는 10만여명이 선거운동에 동원돼 이로인한 생산
차질 등에서 8천4백억원의 경제적 손실이 예상된다는 것.

연구소의 한 관계자는 "현재 일부 재벌기업의 경우 전계열사 차원에서
특정후보에 대한 `총력지원''을 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에 근로자
들의 선거운동동원에 따른 실제 경제손실은 이보다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
고 밝혔다.

또 선거당일인 오는 18일이 휴일로 결정됨에 따라 생산현장의 작업중단
등으로 인한 손실규모는 약 7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