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지역의 미청산 체불임금 규모가 전국 9백72억원의 44%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2일 부산지방노동청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까지 부산.경남지역에서 발생
한 체임은 1백72업체 8백36억8천88만원이며 이 가운데 73개업체 1만8천94명
의 임금 4백23억9천7백34만원은 아직까지 청산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미청산 체임규모는 부산이 49개업체 1만4천5백62명의 3백79억4백20만원,
경남이 24개업체 3천5백32명의 44억9천3백14만원이다.

특히 신발업종에서만 올들어 66개업체 5백45억9천만원의 체임이 발생, 32
개업체 3백58억7백45만원의 임금이 아직도 밀려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