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구단 완산푸마에 드래프트1순위로 ''황새''황선홍이 프로축구사상
초유의 대형트레이드를 통해 포철 유니폼을 입게 됐다.
이미 드래프트 신청전부터 물밑협상을 벌여온 양측은 황선홍을 포철
에 양보하는 대신 골게터 이기근을 비롯, 이흥실 공문배 유영록및 이
번 드래프트 1순위 지명선수인 김기남등 5명을 한꺼번에 푸마측에 넘
기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