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공사는 2일부터 지하철1호선 160량에 대해 여성-노약자전용
칸을 운영하기로 했다.
공사는 당초 여성전용칸을 설치하지 않을 방침이었으나 1호선의 경우
철도청 차량 700량이 1일부터 전용칸을 운행하고 있어 시민들에게 혼란
을 주지 않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한편 지하철 2,3,4호선에는 전용칸을 설치하지 않을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