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은 28일 특정후보를 당선시킬 목적으로 지체부자유자의 부재자
투표 신고서를 대신 작성해 준 안정순씨(54) 등 민주당 보성군지구당원
3명에 대해 대통령선거법 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안씨 등은 부재자투표신고를 해주면 민주당후보의 득표가 늘어날 것
으로 믿고 지난 24일 이모씨(74.전남 보성군 회천면) 등 지체부자유자
4명의 부재자투표신고서를 가족들이 모르는 상태에서 대신 작성해 우체
국에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