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7일 마포당사에서 이기택대표주재로 선거대책위원회를
열어 민자당에 대해 3당후보간의 TV 토론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서 채택한 결의문을 통해 "민자당은 8명
의 후보 전원이 참여하는 TV토론을 내세우지만 토론시간이 2시
간으로 한정돼 있어 정치 경제 사회 문화국방 통일등 전분야에
걸친 토론이 불가능하다"면서 "여론조사결과 국민의 93.7%가 3당후
보의 토론을 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