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서울과 일본 중국 뉴질랜드 베트남 스페인 인도등 6개국의
주요도시를 잇는 10여개의 새 국제항공노선이 개설될 전망이다.

26일 교통부에 따르면 대한항공이 내년초 서울~봄베이간,아시아나항공이
내년 상반기중 서울~뉴델리간의 취항을 서두르고 있다.

이들 두항공사는 또 내년 상반기중에 개설될 중국노선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노선은 한중간 항공협정이 체결돼야 구체적인 노선과 노선별 취항
항공사가 확정되겠지만 서울과 북경 상해 천진 심양등을 잇는 4개노선이
개설될 전망이다.

또 아시아나항공이 내년 4월께 취항 예정으로 서울~도야마노선 개설을
추진하고 있고 대한항공이 하반기중에 서울~마드리드,서울~웰링턴 또는
서울~오클랜드 항로에 취항할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이밖에 서울~하노이항로도 내년 하반기중에 개설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