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업계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폴리에스터 장섬유 생산시설확장에
적극 나설 계획이어서 이의 공급과잉이 우려된다.
업계에 따르면 대부분의 화섬업체가 잇따라 증설작업을 전개 올들어서
만 일산2백70여톤의 PF생산시설이 늘어났음에도 불구 또다시 증설작업에
착수 내년에 4백여톤의 생산시설을 늘릴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 증설계획(일산)을 보면 <>신규참여하는 대하통상이 1백70톤
<>선경인더스트리 50톤 <>동국합섬70톤 <>한국합섬42톤 <>삼양사 24톤
<>제일합섬32톤이다.
화섬업계는 직수출을 늘리고 특수사 생산비중을 높이기 위해 시설을
늘릴수 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화섬협회측은 하반기들어 직물수출
의 부진등으로 PF수요가 급격히 줄고있으며 가동시기를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