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대선공고이후 자체여론조사결과 국민당에 대한 지지도가 상
승세를 보이자 국민당의 기세를 꺾는 방안마련에 골몰하는등 당혹해하
는 모습이 역력.
선대위의 한 고위관계자는 25일 "국민당지지도가 아직 낮은 수준이지
만 상승세가 만만치 않다"며 "이런 추세로 나갈 경우 김영삼후보의 당
선에 위협적 존재로 떠오를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명.
또다른 관계자도 "국민당의 무차별적 금품관광공세로 주부층이 상당
히 흔들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언급.
한편 이원종 부대변인은 국민당측의 박태준의원 영입설과 관련, "정
주영후보가 모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박태준 정호용의원의 영입추진을 밝
힌 바로 다음날 정의원이 우리당에 입당했다"며 "그사람들 얘기를 어떻
게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박의원의 국민당입당설을 일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