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전기획부는 20일 김낙중.황인오씨 등 간첩단사건과 관련해 "현재
로서는 김부겸씨외에 정치인 가운데서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혐의를 발견
하지 못했다"면서 "명백하고 확실한 혐의사실이 나타나지 않는한 대통령
선거기간중 정치인을 소환하거나 수사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손진곤 안기부 제1차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밝히고 "간첩장비
전시도 대통령선거에 영향을 끼친다는 지적이 있어 19일밤 중단했다"고
말했다.

손차장은 간첩장비 전시는 대통령선거가 끝난뒤 애초 계획대로 전국을
순회하며 실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