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선거법 위반사범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공안1부는 20일
오후현대자동차 홍두표전무를 소환,조사한 결과 현대측이 사원 및
고객들에게 산업시찰명목으로 선심관광을 시킨 사실을 밝혀내고 홍전무에
대해 대통령선거법 위반(사전선거운동.기부행위)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한편 일본 출장중인 노관호부사장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검찰은 이와함께 현대자동차 윤국진상무와 최정윤상무,김성일
판촉담당이사를불구속 입건하고 사원가족을 상대로 울산,서산 등지에
산업시찰을 실시한 현대전자김주용사장과 이현희상무도 불구속입건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