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선거법 위반사범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공안1부는 19일 오후 경기도
용인군 국민당 중앙정치연수원에서 연수를 받다 숨진 전 현대종합목재 생산
관리과장 김시회(39)씨에게 현대측이 국민당 정주영대표 선거운동을 지원하
기 위해 사표를 강요한 사실을 밝혀내고, 이 회사 울산지역공장 관리담당
이사 최진만씨(46)를 대통령선거법 위반(특수관계를 이용한 선거운동금지)
혐의로 구속, 수감했다.

제14대 대통령 선거와 관련, 회사내 직위를 이용해 직원에게 특정후보의
선거운동을 지원토록 한 혐의로 회사 간부가 구속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또 현대목재측이 직원 6명으로부터 사표를 받는 과정에서 공장
장 노병태씨의 개입정도에 대해서도 조사토록 부산지검 울산지청에 통보했

이에 앞서 검찰은 이날 현대전자 이현희상무와 현대자동차 김성일 판촉
담당이사를 소환, 사원과 가족들을 상대로 산업시찰을 실시하게된 경위를
집중 추궁하는 한편 현대전자 김규용사장이 출두하는 대로 산업시찰 계획
에 최종 결재하게 된 경위를 조사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