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자금사정이 호전기미를 나타내며 채권수익률이 일제히 큰폭으로
내렸다.

19일 채권시장에서는 은행의 지준마감이 무난하리라는 전망으로 일찌감치
내림세로 출발,3년만기 은행보증사채와 기타보증채가 전일보다 각각 0.
20%포인트 낮은 연13. 45%와 연13. 50%를 기록했다.

이날 투신사들은 적극적으로 "사자"주문을 내놓진 않았으나 나오는
매물들을 꾸준히 소화해냈다.

단기자금사정의 호조를 반영,증권사들의 자금조달수단인 거액RP(환매채)도
1개월물기준으로 전일보다 0. 2%포인트 떨어진 연14. 0%의 수익률을
형성했다.

한편 자금시장에서는 이날 한은이 RP로 묶었던 1조4,000억원중
5,000억원을 풀어줌에 따라 은행권의 자금사정이 여유를 보이며 콜금리가
연13%로 하락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