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주펀드 수익증권의 회계처리방법을 놓고 상장기업과 회계학자들간에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12월말 결산이 다가오면서 상장기업들은
자사주펀드 가입으로 받은 수익증권의 회계처리방법을 놓고 부심하고 있다.

대부분의 회계학자들은 자사주펀드가 기업자금으로 기업이 발행한 주식을
사는 것이므로 자기주식으로 회계처리,납입자본금에서 차감하는 방법이
자사주펀드 본질에 부합된다고 보고있다.

이에반해 업계는 자사주펀드 가입으로 기업이 소유하는 것은 자기주식이
아니고 수익증권이므로 투자유가증권으로 계상,자산계정으로 분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상장회사측은 자사주펀드의 자기주식회계처리는 실무상 어려운점이 많다며
본질적인 측면보다 형식적인 방법이 타당하다고 보고있다.

한편 증권당국은 자사주펀드회계처리에관한 방법을 현재 연구검토중이라고
밝혀 조만간 이에관한 예규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