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농어업을 시대에 맞게 전문화하고 농어민도 직업인이라는 자긍심과
영농및 영어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농어업사 제도를 실시키로 했다.

19일 농림수산부에 따르면 정부는 농촌 인구가 점차 고령화.부녀화함에
따라 젊은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농어민 후계자 제도를 도입하여 시행하고
있으나 최근들어 농어업기술이 크게 발전하고 정교한 농기계 보급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보다 전문화된 기술과 경영능력을 갖춘 전문
농어민의 육성이 시급한 것으로 판단하고 농어업사 제도를 도입하여
실시키로 했다.

정부는 농어업사에 1급과 2급 등 두가지 등급을 두고 <>일반 경종 <>시설
원예<>과수 <>화훼 <>육우 <>양돈 <>양계 <>낙농 <>가공임업 <>수산 양식
등 10개 분야별로 나누어 선발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