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19일 본회의직후 내무위와 국방위를 열어 경찰등에 의한 김복동
의원 `강제연행''사건의 경위를 집중추궁했다.
이날 상위에서 민주 국민의원들은 "현역국회의원을 공권력을 동원, 강
제연행한 사건은 헌정질서를 뒤흔드는 폭거일뿐 아니라 정부의 중립의지
를 훼손시킨 사건"이라며 노태우대통령및 현승종총리의 대국민사과와 관
련자 처벌을 촉구했다.
백광현내무장관과 이인섭경찰청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열린 내무위에서
김충조의원(민주)은 "노대통령이 공권력을 동원해 김의원을 납치토록 지
시한 것은 현총리의 중립내각의 의사와 합치된 것이냐"고 따져묻고 공명
선거실현과 중립의지를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촉구했다.
류인태 문희상의원(민주)은 "김의원에 대한 `납치''사건의 책임을 지고
내무장관과 경찰청장은 자진사퇴하라"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