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수산부는 내년에 현행 추곡수매제도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문제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강현욱농림수산부장관은 19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행 추곡수매제도는
해마다 추곡논쟁을 불러일으켜 국력을 소모할 뿐만 아니라 재정에 막대한
부담을 주면서도 농민들에게는 그만한 혜택을 주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어
수매제도를 근본적으로 개편해야 할 시점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