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19일 내각의 중립성시비로까지 비화되고있는 "김복동의원파
문"과 관련,그동안 김의원의 거취를 "집안문제"로 방관해오던 자세를
바꿔 "본인의 결심을 존중해야한다"는 입장을 정리하고 사실상 청와대
의 개입 중지를 촉구하고 나서 눈길.

민자당은 이날 정원식선대위원장 주재로 열린 실무대책회의에서 "김의
원의 거취는 전적으로 본인에게 맡겨야한다"는데 의견을 모았으며 김영
삼총재는 간접경로를 통해 노태우대통령에게 이같은 입장을 전달.

김총재의 한 측근은 이와관련,"김총재가 김의원 거취에대해 그 누구도
이래라 저래라 할수없는 문제라는 생각을 갖고있으며 이번 문제로 노
대통령의 중립성이 문제가 되고있는데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있다"면서
"이같은 뜻을 청와대측에도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언급.

한편 차화준의원이 이날 국민당을 탈당,조만간 민자당에 입당할 것으로
알려지자 당관계자들은 "반타작이 우려되던 울산에서도 이제 충분히 승산
이 있다"며 득의만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