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내년 예산안에는 각 당 및 특정의원과 관련
된 지역사업비 5백여억원이 항목조정과정에서 새로 끼어 들어갔음이 드러
났다.
예결위소속 의원들 중 민자당의 김운환의원(해운대)은 동해남부선 복선
화설계비 15억원과 자신의 고향인 울산공항 확장비 20억원을 확보했으며
신재기의원(창녕)은 복지회관건립비 등 4억5천여만원을 지역구 사업비로
증액시켰다.
민주당에서는 유인학의원(영암)이 영산강어장개발비 5억원을 확보했다.
이밖에 특정의원과 관련된 항목조정내역은 <>삼척항 준설비 10억원(김
정남 국민당총무) <>미금시 종합운동장건설 2억원(이성호 민자다수석부총
무) <>군장사업기지진입로 사업비 10억원(채영일 민자당의원) 등으로 밝
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