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대통령선거 개표작업에는 선거사상 처음으로 계수에 밝은 은행
원들이 투입되며 개표착오의 책임소재를 분명히하기위한 `책임검표제''
가 도입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9일 확정한 이같은 내용의 `개표관리지침''은
지난번 `3.24'' 총선의 개표결과가 법정재개표 과정에서 번복된 서울노
원을선거구와 같은 개표사고의 소지를 사전에 없애고 개표종사자들에
의한 개표부정을 원천적으로 봉쇄하자는데 주안점이 주어졌다.
선관위는 이번 선거때부터 전국3백8개개표구 별로 5~10명씩 3천여명
의 은행원을 배치키로하고 한국은행등 국책은행과 농축수산업협동조합
신용협동조합등을 제외한 시중금융기관에 곧 개표종사원 지원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