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등 기관원들에 의한 김복동의원 납치소동과 관련, 노태우대통령의
중립의지가 정치적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김의원이 민자당 탈당
을 본인의사로 거듭 확인,`김복동 파문''은 다시 새로운 국면이 일게 됐다.
김의원은 19일 오전 "이미 17일 오후 민자당 탈당계가 대구동갑지구당
에 접수, 처리됐고 지역구민과 국민앞에 표명한 입장과 약속이 무엇보다
우선돼야 한다는 취지에서 탈당의사를 번복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의원은 18일 청와대 회동 후 "민자당 탈당을 만류하는 가족들의 충정
어린 권고를 받아 들였다"는 내용의 자신명의 `보도자료''가 배포된 것과
관련, "가족 친척 친지들이 모인 회동의 특수한 성격을 감안, 그자리에서
더 이상의 시비가 야기되는 것이 바람직스럽지 않다는 판단에서 이의를 제
기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한 측근은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