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8일밤에 이어 19일오전 국회에서 잇따라 의원총회를 열고 `김
복동의원납치사건''과 관련, 노태우대통령의 중립성을 강력하게 성토.
김대중대표는 이날 "그동안 의심의 여지가 많았지만 노정건의 중립성
을 본심으로 믿으려 하고 지지해왔지만 내심 우려해오던 것이 현실로 드
러났다"면서 "노대통령의 사과를 얻어내야하며 재발방지책을 확실히 보
장받아야한다"고 강조.
김대표는 이어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파국으로 내닫자는 것은 아니며 국
민이 납득할수있는 선에서 철저히 진상규명을 해야한다"고 수위를 조절.
이에 앞서 제정구의원은 "내무 국방위에서 확실한 답변을 듣지 못한다면
현내각퇴진을 위해 싸워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고 이석현 김원웅의원등도
"현내각은 위장된 중립내각"이라며 내무부장관 안기부장의 문책해임등 강경
한 대응을 당지도부에 요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