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창구사무총장은 19일오전 "오늘오후가 되면 김복동의원이
의사표명을 할것으로 본다"며 "도대체 김의원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
르겠다"고 탈당여부에 대해 명확한 언급을 회피.
김총장은 그러나 "만약 김의원이 끝까지 나가겠다면 무엇으로 막을 수
있겠느냐"면서 "그동안 몇 사람이 탈당할때도 당에서 눈하나 깜짝 안했
는데 그가 나간다고해도 별일이야 있겠느냐"고 탈당가능성쪽에 비중을
두는 모습.
김총재의 한측근도 "김의원의 언행이 상황에 따라 왔다갔다해 도무지
신뢰를 할 수 없다"면서 "오늘 오전까지의 정보를 종합해보면 나가는 쪽
으로 방향이 잡혀가고 있는 낌새인데 그렇게되면 노태우대통령의 위상은
어떻게 되겠느냐"고 반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