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주택등 주거용건물을 중심으로 서울지역 건축경기가 점차 회복
세를 보이고 있다.

19일 서울시건축사회에 따르면 지난달 건축허가신청을 위해 신고된
건수는 2,901건 229만1천평방미터로 지난해 같은기간 1,284건 171만평
방미터보다 면적기준 34%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8월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가 늘어난 연면적
214평방미터 규모의 설계도가 신고돼 올들어 처음 한달 실적이 200만
평방미터를 넘어선데 이어 지난 9월에도 277만4천평방미터 규모의 신
고실적을 보여 연속 3개월 200만평방미터이상의 설계도 신고실적을 보
인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