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복동의원의 거취와 관련한 파문이 계속되고있는 가운데 김의
원은 18일 저녁 대구의 지구당사무실에 전화를 걸어와 "결국 탈당하겠다"고
말했다고 이훈기청년부장이 전했다.

이부장은 김의원이 "나는 안전하게 잘있으니 걱정말라"고 말했으며 "조만
간 탈당할 것이니 그렇게 알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