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은 18일 `김복동사건''과 관련, 정부의 중립의지에 대한 평가와
대정부 공격의 수립을 어느 정도로 해야할지 당직자들마다 차이를 드러
내는 등 정리되지 않은 모습.

정주영공동대표는 내각 총사퇴를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에 "왜 우리가
그걸요구하느냐"며 "그 사람(현승종총리) 있는게 낫다"고 답변.

채문식공동대표도 "노태우대통령의 중립의지에 큰 흠집이 생겼다"면서
도 `후속조치''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

그러나 변정일대변인은 "이제 중립이란 말을 믿을 수 없다"며 "현 내
각은 이번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해야 한다"고 강경한 주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