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8일 김복동의원사건과 관련, "노태우대통령과 정부의 중립의지
를 의심케하는 중대사건으로 대선의 쟁점이 될것"이라고 희색이었으나, 이
날 김부겸부대변인이 남조선노동당사건으로 안기부에 연행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또 악재가 터졌다"며 곤혹.
당관계자들은 오전까지만 해도 `김복동사건''에 대한 성토분위기 일색으로
"9.18선언은 사기극","전면공세를 펴야한다"는 강성기조였으나 시간이 흐를
수록 김부대변인의 연행이 향후 대선판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것인지에 관심
을 쏟는 모습.
한편 당내 개혁정치모임(이사장 박영숙 최고위원)소속 의원들은 이날낮 긴
급모임을 갖고 대책을 논의했는데 "김복동사건과 김부대변인의 안기부연행
을 계기로 `대노''관계등 선거전략전반에 대한 전반에 대한 전면재검토가 있
어야 한다"며 국회소집을 지휘부에 요구키로 하는등 강경분위기 였다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