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18일 3당대표, 3부요인과의 청와대회동에서 `김복동
파문''의 전말을 해명하고, 대선법 개정문제를 논의한 뒤 공명선거를 위
한 3당의 협조와 자제를 공식 요청.
노대통령은 김영삼 민자당총재와 김대중 민주당대표를 돌아보며"지난
13대선거때 나와 함께 선거전에 참여했던 두 후보가 있지만, 그 당시의
과열과 혼탁을 생각하면 지금 상황은 희망적"이라며, "그러나 각종 위
법사례가 빈발, 국민들은 구태가 재연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지
적, 자제를 당부. 노대통령은 이어 "민도를 볼 때 준법선거운동이 오
히려 득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충고.
노대통령은 또 "여러분중 어느분이 당선될지 모르지만, 당선을 위해
국가경영문제를 `좋은 게 좋다''는 식으로 대처하면 그 부담은 바로 다
음 정부가 지게 된다는 것을 유념해달라"고 당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