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특수2부 김학의 검사는 18일 재무제표 등을 조작해 부실기업
을 증권시장에 공개한 뒤 고의로 부도를 내고 달아난 (주)서진식품 대표
차장철(53.경북 영일군 송라면 조사리)씨를 증권거래법 위반혐의로 구속
했다.

검찰에 따르면 차씨는 서진식품이 90년 1백억원의 적자가 났는데도 재
무제표를 조작해 36억원의 흑자가 난 것처럼 꾸며 8억원의 보증사채를 발
행한 것을 비롯해 88년부터 90년까지 3년간 재무제표를 거짓으로 꾸며 모
두 1백50여억원의 자금을 불법 조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