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운동에 참여했던 최명헌 전의원과 허문도 전통일원장관은 18일
새한국당의원들의 국민당 합류와 이종찬의원의 독자출마를 싸잡아 비
난하며 "신당운동을 하차한다"고 선언.

이들은 "양김 극복을 위해 추진했던 신당과 국민후보추대가 `정상
적교란''과 `대의에의 헌신을 거부한 사적 계산''으로 난파됐다"며 "반
김대연합이란 차선의 시도마저 빈틈없는 취리와 아집에 짓밟혔다"고
분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