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동 소동''을 접한 18일 민자당원들은 대통령집안과 관련된 사안이라
입조심을 하는 가운데도 김의원에 대해 불쾌해하는 표정들이 역력.
선대위의 김윤환 상임부위원장은 "대통령가족 일아니냐"고 언급을 피했
으나, "대구유권자들에게 민자당 탈당의원들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고 현상황을 진단.
이한동상임부위원장도 "대구지역 일부의원들의 탈당등 오락가락하는 행태
가 나온 이후 이 지역에서 민자당의 인기가 상당히 상승하고있다"고 주장,
비슷한 인식을 노출. 그러나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이번 사건의 최대피해
자는 이유없이 당한 민자당"이라면서 "쓸데없이 붙잡으려 한것도 문제이고,
매부인 대통령의 입장하나 헤아리지 못하는 처남도 불출중의 불출"이라고
분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