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사령부 뇌물수수사건을 수사중인 육군본부 특별조사단(단장 이상도법
무감.준장)은 18일 민간 고철업자들로부터 거액을 받고 폐장비를 불법으로
빼돌린 혐의로 부산지구 헌병대장 박호길대령(50)과 군수사 예하 전-현직
중앙수집근무대장 신치동(46)-김영일(45) 두 중령을 구속했다.

신중령과 헌병대장 박대령은 부산의 무허가 고철업체인 김모씨로부터 억대
의 뇌물을 받고 작년부터 민간차량을 무단으로 부대안으로 들여보내 군수사
의 고철처분 장부에 포함돼있지 않은 폐장비등 고철 8천여t(t당 4만원) 4억
원어치를 부대밖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고있다.

또 7월 신중령의 후임으로 부임한 김중령도 8월중순 같은 방법으로 폐장비
26t을 넘겨주는 대가로 6백만원을 받은 사실이 수사결과 밝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