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저가 겨울의류들이 국산품의 라벨을 붙인채 재래시장 노점상등에서
대량 판매되고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17일 시장상인들에 따르면 국산의류보다 질이 낮은 중국산 스웨터 점퍼
바지등 의류들이 경기부진으로 재래시장 의류상들이 생산을 관망하고있는
틈을타 헐값에 수입 판매되고있다.

더욱이 이들 중국산의류들은 저질품이라는 인식을 주지않기위해
국산라벨을 부착해 덤핑상품인양 저가에 판매되고있다는 것이다.

유통경로는 재래시장내에있는 전문수입업자들이 품목당 10만장이상씩
주문수입해 단품저가의류를 많이 취급하는 동대문 남대문 일부상인에게
넘기고 일부는 지방순회상설할인 의류판매업자와 노점의류상인들에게
유통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남대문시장의 의류상인들에게는 겨울점퍼가 1만원대,바지는
5천원이하에 공급되고 있는데 이가격은 국산품 도매가격의 3분의1이하
수준이다.

중국산의류를 팔고있는 재래시장 의류상인들의 경우는 대부분 자체생산도
함께하는 곳이어서 국산과 섞어 판매하면 쉽게 구별할수 없는 실정이다.

이는 의류경기침체로 남대문시장과 퇴계로주변 봉제 미싱 하청공장들이
문을 닫는곳이 늘어나면서 겨울옷 하청제작단가가 높아져 의류상들이
어려움을 겪고있어 마진폭이 큰 중국산을취급하는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중국산의류는 최근 겉옷에서 팬티 양말등 속옷까지 들어오고있다.

팬티의 경우 여성용 컬러팬티 10만장이 이달초 들어와 남대문시장에서
팔리고있는데 도매상들에게 넘어오는 가격이 국산에 비해 훨씬 낮은 장당
3백50원선이라고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