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김대중대표는 17일 "대통령후보로 입후보할때 본인의 재산을
공개하겠다"고 후보등록시 재산을 공개할 것임을 밝혔다.
김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여성백인회관에서 열린 경실연주최 토론회
에서 "대통령이든 고위공직자든 재산공개에 거짓이 있으면 민.형사적 책
임을 추궁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집권하면 금융실명제를 바로 실시할 것이나 부작용을 최소화
하기 위해 예금과 주식자산간에 차등을 두는 방향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표는 실명제실시에 따른 자금출처조사문제에 대해서도 "자금을 철
저히 추적해 투기를 없애는 것이 진정한 국민화합에도 부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