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오전에 있은 기자간담회에서 정주영 국민당대표는 이종찬의원(새
한국당)의 거취문제에 언급 "이의원은 야망을 펼치겠다는 생각으로 홀
로서기를 하려는것 같다"면서 "당분간 그의 입당은 어려울것 같다"고
전망.

정대표는 이의원의 합류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이의원
과 기회가 있으면 얘기는 하겠지만 이쪽에서 만나려고 노력하지는 않겠
다"고 부연.

그는 또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질문을 받고 "현대경제사회연구
원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내가 23%, 김영삼 총재가 19%, 김대중대표가
18%라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여러분들은 현대에서 조사를 했으니까 결
과가 그렇게 나온 줄로 생각하겠지만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고 강조.

한편 새한국당측의 이자헌 김용환 한영수 박철언 유수호의원은 이날 오
전10시 채문식창당준비위원장과 함께 통합선언에 따른 인사차 국민당사
로 정대표를 방문하고 대선에서의 반양김세력의 결속과 승리를 다짐.

이 자리에서 김용환의원은 "이번 통합이 몇몇 보수주의자가 아닌 국
민의 마음을 위한 정치를 펼수가 있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이자헌 유수호의원은 "정대표를 반드시 당선시켜 경제를 회복하고 새정
치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

박철언의원도 "국민으로부터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깨끗하고 참된 정
치를 펼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