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에 누구나 1천원만 내면 감귤농원에 들어가 먹고 싶은대로 감귤을
직접 따먹을수 있는 농원이 등장해 화제.

제주를 찾은 국내외관광객들이 북적되고 있는 화제의 농원은 제주시
아라동 목석원 앞에 위치한 덕산농원.

강용대씨(55.여)가 경영하고 있는 3천3백58평 규모의 이 농원은 지난
10일부터 누구든 1인당 1천원만 내면 감귤원에 들어가 본인이 원하는대로
감귤을 직접 따먹을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이 소식이 알려지자 감귤원은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북적대고있다.

이곳을 찾은 관광객들은 농원 입장료 1천원만 내면 농장관리인으로부터
따는 가위와 그릇 면장갑을 받아들고 직접 감귤을 따먹으면서 사진을
촬영하기도한다.

서울에서 신혼여행을 왔다는 한 신혼부부는 "직접 감귤농원에서 감귤을
따먹으니 또 다른 맛을 느낀다"면서 모처럼 감귤 농장주가 된 기분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감귤 판매방법을 시도해 보도록한 한동휴제주시농촌지도소장은
"농업을 관광과 연계시킬때 농가소득을 좀 더 올릴수 있지않을까하고
생각한 끝에 관광객이 직접 감귤을 따먹도록하는 방법을 생각해 냈다"면서
관광객들이 농민들의 어려움을 체험할수 있다는 점과 농가소득을
증대시킬수 있다는 점에서 바람직한 시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