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국민당대표는 15일 경남 의령.함안지구당(위원당 이세희)창당대회와
경북 청송.영덕지구당(위원장 윤병목),경산.청도지구당(위원장
김종기)개편대회에 잇달아 참석,지지를 호소하는등 휴일도 잊은채
영남표밭갈이를 강행군.

정대표는 이날의 세 지역이 모두 농촌임을 의식한 듯"경제를 일으키지
못하고 농촌을 돌보지 못할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아서는 안된다"면서
양김에 화살.

정대표는 세지역의 반DJ정서를 감안한 때문인지 YS에 대한 공격으로
연설의 대부분을 할애.

정대표는 "정치는 구름위의 신선놀음도,밀실안의 흥정도 아니다"라고
규정한 뒤 "대통령병에 걸린 김영삼씨가 국민을 언제 제대로 걱정한 일이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공격.

대통령의 직책에 대해 정대표는 "나라안에서 가장 높은 사람이 아니라
나라안에서 가장 부지런한 사람이어야 한다"고 정의를 내려 자신의 근면을
부각시키기도.

한편 정대표의 한 측근은 "호남지역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YS와 정대표의
싸움으로 판세가 돌아가고 있다"면서 "DJ에 대한 공격의 강도가 낮아지는
것도 이같은 이유때문"이라고 호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