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14일, 오는 21일 충주를 시발로 갖게되는 대선 옥외 유세에서 관
광버스로 군중을 동원하던 `구태''를 일절 답습하지 않을 것임을 거듭 천명.
김영구 사무총장은 이날 "87년 선거때처럼 주민들을 인위적으로 동원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며 "두고보면 알겠지만 영업용 버스는 단 한대도
없을 것"이라고 장담.
그는 "유세장에 사람이 많이 모인다고 표가 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
다른 당도 유세를 검소하고 차분하게 가져 과열을 막았으며 좋겠다"고 주문.
유세단장인 이상재의원은 "당원들이 도보로 유세장을 향하면서 일반 유권
자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
그러나 민자당은 김영삼 총재의 유세계획이 노출될 경우 타당이 김총재
유세를 전후해 `김빼기 유세''를 벌일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 아래,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일절 함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