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의 정주영대표는 13일 "이번 대선에서 실패하더라도 국민당을
계속 발전시켜 정당사에 영원히 남도록 정치발전을 돕겠다"며 대선이
후에도 정치활동을 계속할 것임을 분명히했다.

정대표는 이날오전 국회에서 가진 서울방송(sbs) 창사 2주년기념
특별회견에서"노력한만큼 성과가 나오기 때문에 대선실패에 대해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전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대표는 서산간척지 당원교육을 둘러싼 사전선거운동 시비와 관련,"창
의력으로 이룬 성과를 보여주기 위한 정상적인 정당활동이며 다른 당의
당원연수교육과 다른게 없다"며 이를 계속할 것임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또 "현대직원은 전원이 국민당원이기 때문에 현대그룹이 국민당
선거운동을 돕는 것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