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은행이 국내최초로 연체사실을 전화로 고객에게 자동통보하는 연체
관리시스템(CMS)을 개발,11일 본격시행에 들어갔다.

CMS는 연체회원을 연체금액,기간 순으로 통화우선순위를 전산분류해
담당직원이 이를 통보하게 되는데 소액연체로 인한 불의의 피해방지할수
있는 이점이 있는데 한도자동관리업무및 불량회원 조기경보체제의 일환으로
개발되었다.

대동은행은 동CMS업무를 서울및 대구지역의 신용카드회원에게 우선
실시하고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