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기술지원단이 내년3월 발족돼 영세업소들의 오염물질 방지시설에
대한 기술지원을 무료로 해주게 된다.

환경처는 8일 영세 오염업소들이 환경전문 인력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해
환경오염 방지시설을 설치 가동하면서도 오염물질을 허용치 이상으로
내보내는 사례가 빈발함에 따라 내년에 환경기술지원단을 발족,이들업소의
방지시설에 대한 기술지원을 해주기로했다.

환경기술지원단은 대기 수질 폐기물 소음 진동등의 관계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다.

기술지원은 업체의 요청이나 관련기관의 건의등을 받아 실시할 방침인데
내년에 우선 3백여업체를 대상으로 잡고있다.

환경처에 따르면 현재 전국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는 5만4천6백92개소로
파악되고있다.

이들업소중 상당수가 오염물질 방지시설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기술부족
시설노후화등으로 배출허용치 이상으로 오염물질을 내보내다 당국의 단속에
적발돼 배출부과금을 물고있는 실정이다.

이들 업소들이 부담한 배출부과금은 89년 2천8백65건 96억원에서 90년에는
3천2백29건 1백2억원,지난해에는 3천8백15건에 2백22억원으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