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기계 수출이 급증하고있다.

상공부는 8일 현대중공업 대한비료공업 대한화학 기계등의 화학기계수출이
지난9월까지 9천1백만달러에 달해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80.3%나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한햇동안 전체 화학기계 수출 9천만달러보다 1백만달러가 많은
것이다.

이처럼 화학기계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은 산유국인 인도네시아
나이지리아 사우디아라비아등의 석유관련 설비증설로 석유화학플랜트수요가
크게 늘고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인도네시아에 대한 9월까지 수출은 3천1백50만달러로 4백58.1%가
늘었으며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수출은 1천4백23만달러로 2백89.9%가
증가했다.

지난 한햇동안 거의실적이 없었던 나이지리아에 대한 수출은 올들어 9월
까지 1천9백52만달러에 달했다.

업체별 주요실적을 보면 현대중공업이 사우디아라비아 말레이시아등에
압력기등 석유정제설비 7세트 1천5백만달러어치를 수출했고 대한화학기계가
사우디아라비아등에 열교환기등 석유화학설비를,대한비료공업 역시 태국
인도네시아등에 열교환기등을 각각 수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