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도심의 주차장 증설을 이유로 특정기업 건물앞 시유지에 주
차전용빌딩(주차타워)을 지어 운영권을 갖도록 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시는 최근 중구 태평로1가 82 (주)코오롱앞의 시유지 253평방미
터에 대한 민자유치 주차장 건설사업자로 (주)코오롱건설을 선정했다.
코오롱은 이에따라 이곳에 7억원을 들여 승용차 58대분 높이30m짜리 기
계식 주차빌딩을 짓기로 결정,이달중 공사에 들어가 내년5월 완공할 예
정이다.
시는 이 주차빌딩을 사업자인 코오롱이 20년동안 무상으로 운영한뒤
소유권을 넘겨받아 공영주차장으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이에대해 시민들은 시가 특정기업에 특혜를 주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