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계는 자동차판매조건의 무이자할부기간연장을 자제키로 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자동차3사는 경쟁적인 무이자할부판매기간의 연장으로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는것과 관련,무이자할부기간을 7개월이내에서
운용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기간단축에 노력키로 했다.

업계는 승용차판매의 무이자할부기간을 차종별로 24개월까지 적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는 판매경쟁이 심화되면서 승용차의 무이자할부기간을 연장하고
있으나 수익성이 악화돼 고심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