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사랑 양심선언 모임(회장 이문옥전감사관)은 31일 육군3사단보통군
사법원의 윤석양이병에 대한 실형선고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모임은 성명에서 "윤이병에게 중형이 선고된 것은 공권력의 부정비
리를 폭로하는 양심선언이 사회정의실현차원에서 보호받아야 한다는 국민
적 여론에 비춰볼때 부당한 정치적 보복의 성격이 짙다"고 주장하고 모든
양심선언자에 대한 수배해제와 석방도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